부경대 산학협력단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.
PKNU R&DB Foundation 부경대학교를 선도하는 산학협력 글로벌 리더

게시판-산학협력단소식

“청년창업 활성화, 대학이 앞장서야”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산학협력단 작성일17-04-07 11:43 조회106회 댓글0건

본문

부경대, 아‧태 최고 R&BD 허브 구축한다
- 김영섭 총장, 국제신문 <부산 창업 르네상스를 열자>에서 소개 

국제신문은 6일 “부경대는 현재 새롭게 부각하는 대학의 역할을 바꿔나가고 있다.”면서 부경대의 창업‧산학협력 활성화 전략에 주목했다.

이 신문은 이날 17면 <부산 창업 르네상스를 열자>라는 기획시리즈 기사를 통해 “대학에 요구되는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. 그 동안 대학이 ‘상아탑’ 기능에 머물렀다면, 앞으로의 대학은 기술력을 공급하며 창업을 이끌 수 있는 역할이 강조되고 있다.”고 이같이 밝혔다.

이 신문은 “부경대는 현재 용당캠퍼스를 중심으로 기술 창업 거점으로 만들어나가고 있다.”면서, “부경대는 2015년 대학 산학연 연구단지에 선정된 것을 계기로 오는 2024년 아태지역 최고 R&BD 허브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.”고 소개했다.

이 신문은 “청년취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더 큰 계획이 필요하다.”는 김영섭 총장의 주장을 인용했다.

김 총장은 이 기사에서 “대학 연구실에서 개발한 기술이 창업 시장으로 흘러들어갈 수 있도록 유도하는 한편 캠퍼스의 청년들이 과감히 창업에 뛰어들 수 있는 분위기를 대학이 앞장서서 만들어야 한다.”고 밝혔다.

그는 “창업을 원하는 대학생은 학업에 몰두해야 한다는 분위기를 강조하면 안 된다.”면서, “창업 관련 학과를 대폭 늘려 청년들이 도서관보다 창업 현장에 나가도록 배려할 방침.”이라고 덧붙였다.

이 신문은 “부경대는 기존 7학점으로 배정한 창업 관련 과목을 올해 더 늘릴 계획이다.”고 소개했다.

 

  • 직원정보
  • 연구과제공고
  • 그룹웨어
  • 부경포털
  • 연구비집행 부조리신고
  • 연구관련Q&A
  • NTIS 과제공모
위로